| Home | E-Submission | Sitemap | Contact Us |  
top_img
Exerc Sci > Volume 28(1); 2019 > Article
“운동과학” 학술지에 대한 오해와 진실
지난 2018년까지 약 5년 동안 한국운동생리학회에서 발간되는 “운동과학(Exercise Science)” 학술지의 편집위원장을 맡으면서 회원들로부터 듣는 가장 많은 질문 중 하나는 “왜 우리 학술지는 동물 연구만 학술지에 실리느냐?”이다. 즉, 우리 학술지는 대부분의 연구가 동물을 대상으로 한 연구들이라는 것이다. 두 번째는 운동생리학이라는 학문분야의 학술지는 동물이 아닌 인간을 대상으로 할 때 그 가치를 인정해야 한다는 것이다.
한국운동생리학회에서 발간하는 “운동과학(Exercise Science)” 학술지의 매호 게재되는 종설, 세포/동물 연구와 인간 대상 연구의 편수는 Table 1과 같다.
Table 1에서처럼 2016년 25권 1호부터 2018년 27권 4호까지 지난 3년 간 12권의 총 논문 편수는 108편으로, 한 호마다 평균 9편의 논문이 게재되어 출판되었고, 이 중 종설은 평균 1.6편, 세포/동물연구는 2.5편 그리고 인간대상연구는 세포/동물연구의 약 2배에 해당하는 4.9편이 게재되어 출판되었다. 따라서 많은 회원들의 가장 큰 불만인 “왜 우리 학술지는 동물 연구만 학술지에 실리느냐?”라는 질문에 대한 대답은 오해라 할 수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러한 오해가 생기는 이유는 아마도 다른 학술지에 비해 상대적으로 낮은 Accept 비율 때문이 아닐까 생각된다. 하지만 운동과학 학술지는 다른 학술지와 달리 논문 심사료를 받지 않으며, 또한 저자 모두가 회원이 아니더라도 책임저자만(제1저자와 교신저자) 회원이면 투고가 가능[2]하다는 장점이 있기에 다른 학술지에 투고하기 전에 한번쯤 투고하여 논문을 무료로 가다듬을 수 있다는 점에서 매우 고무적이라 생각한다.
두 번째 불만인 우리 학술지의 경우, 동물이 아닌 인간을 대상으로 할 때 그 가치를 인정해야 한다는 것이다. 물론 인간을 대상으로 하는 연구 즉, 임상연구의 가치는 동물연구에 비해 그 가치가 높다는 것을 대부분의 연구자들 역시도 인정할 것이다. 용어적으로도 인간을 대상으로 하는 연구를 임상시험(Clinical Test) 그리고 동물을 대상으로 하는 연구를 전임상시험(Pre-Clinical test)으로 구분하며, 동물로부터 생성된 결과물이 아무리 안전성과 유효성이 높아도 이 결과물은 궁극적으로 인간에게 적용되어야 하고, 임상시험을 거쳐 다시 결과물의 안전성과 유효성이 재검증되어야만 한다.
하지만 최근의 운동생리학의 연구분야는 과거에 비해 다양해지고(저산소 처치, 미세먼지, 스포츠 음료 및 식품 등), 보다 깊은 지식(세포 및 분자 수준에서의 기작 연구 등)에 대한 학문후속세대들의 요구 또한 높아졌다. 더욱이 운동생리학의 연구 분야가 다양해짐에 따라 연구의 안전성과 실효성은 더욱 강화되었고, 이러한 연구의 안전성과 실효성을 담보하기 위해 가장 좋은 연구대상이 바로 세포/동물 연구이다. 그 예로, 처치조건의 유해성 검토를 위해 인간을 대상으로 할 수 없는 조건들이 많아지고, 처치의 실효성 검증을 위해서는 기전 연구가 선행되어야만 한다. 특히, 특정 처치에 대한 인체 전반의 반응과 적응 현상을 검토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인체의 부위(site)별 또는 장기(organ)별 반응과 적응은 다르기에, 이러한 현상을 검토하는 데 있어서 인간대상연구를 대신할 수 있는 세포 또는 동물 연구가 필요하다.
최근에는 페미니즘과 퀴어 이론 등 다양한 이론적 관점이 “동물성” 또는 “야만성”의 개념과도 연결되어[3] 있기에 동물연구가 우리 연구 영역뿐만 아니라 심리학, 철학, 사회학, 인류학, 역사학 등의 인문사회과학분야에서도 이루어지고 있다는 점에서 이제는 우리의 인식도 전환되어야 할 것이다. 이러한 관점에서 세포/동물 및 인간 대상 연구의 균형적 및 상호보완적 연구가 활성화되기를 기대해 본다.

Conflict of Interest

이 논문 작성에 있어서 어떠한 조직으로부터 재정을 포함한 일체의 지원을 받지 않았으며, 논문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어떠한 관계도 없음을 밝힌다.

Table 1.
Number of published reviews, cell/animal studies and human subjects research in Exercise Science [1]
Year of publication Review Cell/Animal Studies Human subject research Total
2018 27 (1) 1 2 6 9
27 (2) 4 2 4 10
27 (3) 2 3 4 9
27 (4) 4 2 3 9
2017 26 (1) 2 2 8 12
26 (2) 1 2 5 8
26 (3) 1 2 5 8
26 (4) 0 2 6 8
2016 25 (1) 0 5 3 8
25 (2) 1 4 3 8
25 (3) 1 3 6 10
25 (4) 2 1 6 9
Total 19 30 59 108
Average 1.6 2.5 4.9 9

REFERENCES

1. Kim CS, Park H, Baek S, Kwak HB, Kwak IS, et al. 2019 February 23; Retrieved from http://owl.english.purdue.edu/owl/resource/560/01/.

2. Kim CS, Park H, Baek S, Kwak HB, Kwak IS, et al. 2019 February 25; Retrieved from https://www.ksep-es.org/authors/by-law.php.

3. Wikipedia. 2019 February 22; Retrieved from https://en.wikipedia.org/wiki/Animal_studies.

TOOLS
PDF Links  PDF Links
PubReader  PubReader
ePub Link  ePub Link
Full text via DOI  Full text via DOI
Download Citation  Download Citation
CrossRef TDM  CrossRef TDM
  E-Mail
  Print
Share:      
METRICS
1
Crossref
503
View
60
Download
Related article
Editorial Office
The Korean Society of Exercise Physiology
Department of Physical Education, Dongduk Women's University. 60 Hwarangro 13gil, Sungbuk-gu, Seoul, 02748, Korea.
TEL: +82-2-940-4507   E-mail: lovebuffalo@gmail.com
Editorial Assistant: Jinkyung Cho +82-10-5036-7340
About |  Browse Articles |  Current Issue |  For Authors and Reviewers
Copyright © The Korean Society of Exercise Physiology. All rights reserved.